| E-mail

감자와고구마
습작노트
시인의마을
보육사일기
> 엄마의방 > 시인의마을
해뜨는집 엄마의 기록노트 입니다.
글쓰기에 대한 열망을 아직도 접지 못한 엄마의 수줍은 흔적들입니다.
시민운동을 직업으로 살아가는 맞벌이 부부의 이야기, 어설픈 습작의 흔적,
스무살 언저리에 쓴 몇편의 시, 1년간 장애인복지신문에 연재한 보육사일기까지...
세배

 

이    름 :김명희
날    짜 :2006-04-10(19:21)
방    문 :68662
이 메 일 :
홈페이지 :
첨부파일 :

이름 : 비밀번호 : 이메일 :
이전글 화해
다음글 큰동생이 휴가 왔다